Browse Tag: 잡념

존경하는 사람

어릴때 학교에서 간혹 존경하는 사람이 누구냐 라는 질문을 받은 적이 있었다.

그 때는 존경한다는 것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존경할 사람이 어떤 삶을 살았는지도 모른체 세종대왕, 유재석 같은 역사속 인물 혹은 유명인을 이야기하곤 했다.

취업 준비할 때 삼성의 경우 존경하는 사람을 자소서에 적으라고 한다.

네이버에 ‘삼성 자소서 존경하는 사람’이라고 검색하면 표준 답안들을 찾을 수 있다. 보통 튀지 않고 무난한 답변을 최고로 생각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쓸만한 것들을 찾아 적곤 했다.

 

하지만, 내가 ‘존경’이라고 표현하기에는 그 사람에 대해 많이 알지 못하기 때문에 확언할 수 없으나, 존경에 가깝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해진 네이버 의장과 이국종 교수 이다.

적어도 내가 느끼기에는 두 사람은 공통점이 많다.

둘다 외모를 보면 마르고 날카롭게 생긴점이 공통점으로 보이는데 나에게 있어 또 다른 공통점은 그들의 이야기 혹은 삶을 보며 눈물 흘린적이 있었다는 것이다. 한번은 그 사람이 얼마나 무거운 삶의 무게를 견디며 그 자리에 서 있을까를 공감하며, 한번은 그 사람이 보내고 있는 시간에 비해 내가 보내는 시간들이 너무 쓰레기 같고 하찮게 느껴져서 였다.

그리고 두 사람 모두 각자의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있으며 이야기를 들으면 어떤 사명감을 느낄 수 있었다. 한 사람이 살아야 하는 이유 그리고 살아가면서 본인의 삶의 기준이 되는 어떤 사명감을 강하게 느낄 수 있었다.

 

‘존경 한다는 것’이 아직도 어떤 의미 인지 모른다. 하지만 적어도 두분을 보면서 나도 저렇게 살고 싶다, 나도 사명감을 가지고 내 의지를 세상에 전달하고 싶다, 이런 생각이 든다.  내가 보고 배우고 그렇게 살고 싶은 대상이면 존경한다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하며 이천에 와서 보낸 지난 4달을 반성한다. 지난 4달은 내가 존경하는 사람들의 삶과 전혀 반대의 삶을 살았고 후회 되는 시간들이 많았다.

어떤 자리에 있든 조직에 있든 위치에 있든 내가 가진 사명감과 의지가 흔들리지 않고 그렇게 살아가는것이 정말 중효한것 같다. 흔들렸던 시간들을 반성하며 앞으로 남은 2017년을 마무리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