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Tag: 홍콩

홍콩생활_20160425

홍콩에 온지 한달이 넘었다.

처음에 왔을때 정말 외로웠다. 예전에 호주 갔을 때는 어려서 그랬는지 이렇게 외롭지 않았는데 홍콩 와서 첫 몇주는 정말 외롭더라

그래서 한국도 너무 가고 싶고 지나쳐 온사람들 친구들 가족들 전부 그립더라.

그러다 요즘은 행복하다.

물론 외롭지만 이제 익숙해진걸까? 아니면 홍콩에서 살아남는 방법을 알게된걸까

문득 생각하는데

한국에서는 항상 어딘가에 매여있었다. 회사든 친구든 가족이든. 나쁘게 말해서 매여있다고 표현한거지 항상 어느 사회적 집단에 속해 있었기 때문에 그 집단 내에서 눈치보느라 바뻤다. 내가 아니라 집단의 누군가를 기쁘해 해줘야했다. 친구든 상사든 가족이든.

그러다 홍콩 도착하니 나를 얽매는것이 갑자기 없어졌다. 누군가의 눈치를 보고 누군가를 기분 좋게 만들면서 살아왔는데 여기서는 아무도 없다. 주말에 연락할 사람도 밥 같이 먹을 사람도 없다. 나는 중국 사람도 아니고 홍콩 시민도 아니다. 내가 속한 사회적 집단이 없어졌다. 그래서였을까. 너무 외롭더라. 익숙한 것들이 그것이 노예근성이여도, 없어지니 두렵더라.

그런데 한달을 살아보니 이런 생각이든다. 지금껏 살아오면서 나를 위해 정말 살아온 시간은 몇시간일까? 옷을 사도 나는 가장 싼거 사고 주변 사람들을 위해 비싼것을 산다. 내가 원하는 음식이 뭔지도 모르니깐 주변사람들이 먹고 싶은걸로 먹는다. 어디 놀러 갈지. 내가 되고 싶은것은 뭔지. 나에 대한 정체성이 없다.

예전 팀장님이 한번 꿈에 대해 묻더라. 여기 와서 회사 보스가 꿈에 대해 묻더라. 두번 다 대답은 똑같았다.

지금 내 꿈은 없다.

내 꿈 보다 주변사람들이 나를 향해 꾸던 꿈이 내꿈이였기 때문에 내꿈은 없었다.

요즘 수영을 하고 운동을 하고 옷을 사고 여행을 다니고.

행복하다. 한달전에는 어딘가에 계속 얿매이고 싶었지만 지금은 그것이 맞는것인가에 대해 생각한다.

한국에선 돈을 아껴서 미래의 가족을 위해 투자한다. 지금 좁은 방이지만 지금 구내식당이지만 돈을 아껴서 미래의 가족을 위해 산다.

홍콩에서는 나를 위해서만 산다.

홍콩생활_20160413

오랜만에 글을 쓴다.

4월 들어서 회사도 출근하고 마카오도 다녀오고 많은 일들이 있었다.

회사는 다 좋은데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다 나가버렸다 ㅠㅠ

안그래도 외로운데 회사 동료마져 없으니 .. 물론 보스는 함께지내지만 슬프다

상재형과 다녀온 마카오는 정말 쵝오

20160410_190102

마카오는 가는 호텔마다 입이 떡 벌어진다 정말

그중 채고는 베네시안과 갤럭시

정말 나머지 호텔들도 정말 정말 좋은데 두개에 비하면 초라해보일정도니 마카오란 도시.. 참

20160410_191135 (1)

이 사진은 베네시안 호텔 안이다. 정말 실내 사진임

20160410_173300

마카오 워터쇼(댄스 오브 워터?)도 볼만하다.  몸짱 형들 누나들이 다이빙 하는거 머싯음.

20160407_134531

요즘 회사에서 점심으로 자주 먹는 누들. 회사 동료가 떠나기 전에 알려준 식당인데 싸고 마싯고 양도 많다.

근데 저 돼지고기 요리는 넣어 먹는건지 따로 먹는건지 아직도 미스테리

홍콩생활_20160322

구룡역으로 나드리 나갔다.

항상 조던역과 침사츄이를 왕복해서 쫌 다른곳으로 가볼까 하고 걸어서 구룡역으로..

20160322_133652

홍콩은 뭐.. 가는 곳마다 쇼핑몰이 있다.

구룡역에 있는 쇼핑몰에서 점심을 먹으려고 하는데 너무 비싸서 ㅠㅠ 흑흑 ㅠ ㅠ

그래서 좀 서민적인 곳으로 갔는데.. 메뉴를 잘못 고른듯 ㅠ 맛없음

20160322_150840

홍콩에 흔한 건물.jpg(@구룡역)

20160322_155052

가는길에 길거리 아이스크림. 맛잇음 ㅋㅋ

내일은 TnG 라는 회사에서 면접인데 11시 반이다

그렇다.

홍콩생활_20160320

아침부터 운동화와 수영용품, 샤오미 매장을 다녀오기 위해 mongkok역으로 출발했다.

근데.. 아침 10시반은 홍콩에서 너무 이른 시간이였던걸까 대부분의 매장문이 닫혀있었다 ㅠㅠ

어쩔수 없이 길거리 음식을 먹으면서 시간을 보냈는데

20160320_110413

이름이 뭐라고 햇는데 기억은 안나는 홍콩의 대표 길거리 음식중 하나. 그냥 밀가루와 설탕 맛? 중간에 느껴지는 연한 계란맛

그리고 결국 운동화를 샀다. 한국보다 싼지는 정말 잘 모르겠고 일단 새신을 샀으니 운동이던지 열심히 돌아다니던지 해야지

점심은 대가락(大家樂) 여기서 많이 먹게 되네 ㅋㅋ

점심먹고 시장에서 수영용품을 사려고 하는데 절대 못찾겠다. 포기하고 집에서 낮잠 ㅠㅠ

오후에 형과 함께 돌아본 조던역에서 수영 용품을 샀다(10만원쯤… 쓴듯 ㅠ )

열심히 운동해야지 .. 무릎 아파서 헬스 안했었는데 수영은 운동 후에 무릎이 괜찮네

운동을 해야 열심히 사는거 같고 매일매일 정말 열심히 해야지. 습관을 만들어 두면 좋을듯

20160320_175748

 

내일 JTsoft 라는 회사에 면접이 있는데 떨린다…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도하면서 오늘은 끝.

새로운 생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해서 근황을 블로그에 남겨봅니다.

첫 직장이자 2년간 다니던 LG CNS를 2월 29일자로 퇴사하고

잠깐의 한국 백수 생활을 하다가

홍콩으로 넘어와 있습니다.

홍콩에서는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일자리를 구하는 중입니다.

나중에 뒤돌아 볼 수 있도록 블로그에 계속 근황을 남겨볼 생각입니다.

홍콩생활_20160318

홍콩에서 첫면접

특별한 회사는 아니고 IT분야 헤드헌터? 쯤 될거 같은 중간 소개 업체에서 인터뷰를 봤다.

MatchTalent 라는 회사인데 사무실이 되게 좋더라

이야기로는 홍콩에서 5년이상 지낼거처럼 해야 한다고 나는 프론트 엔드쪽을 강조해서 일을 구했는데 백엔드랑 50대 50정도로 이야기하라고, 마지막으로 ㅠ 기대 월급을 낮추라고… 흑 ㅠ

이제 곧 홍콩의 이스터 기간이라고 회사 인사팀이 공고를 잘 안내서 4월 초쯤 되야 일자리를 매칭 시켜줄 수 있을것 같다고 했다.

인터뷰 보고 센트럴 역으로 가서 미슐랭에 나왔다는 완탕면 집을 찾아갔다.

20160318_115900

뭐 좀만 검색하면 많은 블로그에서 사진이랑 설명이 많으니 자세히 적지는 않지만 그렇게 중국맛이 나지 않지만 그렇다고 이게 미슐랭 음식점 수준인가?? 할 정도로 맛은 평범했다.

밥먹고 완차이에 이미그레이션 센터에서 ID 카드 발급 신청 (엄청 지겨움)

피곤했다.

하지만 일자리를 찾아야하니 계속해서 JobDB 에 이력서 제출..

그리고 저녁에 월요일날 인터뷰 보자는 메일이 하나 와서 기분 좋은 마무리

그래도 사실 금요일인데 친구도 없고 ㅠ 쫌 심심했다…

타지에서 맞는 첫 주말 .. 쫌 쓸쓸하더라

홍콩생활_20160317

홍콩 생활 2일차

방에 이불이 없어서 어제 이케아를 다녀왔는데 이불이 너무 비싸더라 ㅠ

그래서 침낭을 사기로 결심 !!

이리저리 돌아봤으나 침낭 파는 곳을 찾지 못하다가 들린 어느 로컬 음식점에서 먹은 쌀국수는… ㅠㅠ

시장에서 캠핑 용품을 파는 곳을 찾아 침낭을 사서 돌아왔고

메일을 확인해보니 17일 홍콩에서 첫 인터뷰가 잡혔다.

그리고 처음으로 저녁을 괜찮게 먹은날

20160317_192850

홍콩의 패스트 푸드점 대가락 이라는 곳인데 정말 좋았음.

1인 샤부샤부 인데 배부르게 먹고 그래도.. 콜라가 마시고 싶더라 ㅠ

희승이형과 함께 홍콩 구경을 조금..

20160318_192951-01

습기도 많고 비도 주적주적 내려서 사진을 찍으니 잘 안보인다 ㅠ

구두 신고 많이 돌아 다니니깐 무릎아픈데 운동화를 사야할 것 같다.

 

홍콩생활_20160316

홍콩 도착 4일째지만… 첫날 도착했을때 처럼 글을 남겨본다.

일단 공항에 도착했을때 생각보다 추웠다 ㅠ

거의 한국 날씨날 비슷한 수준…

그래도 구글 덕분에 길 헤메지 않고 미리 구해뒀던 쉐어하우스까지 무사히 도착

집주인 형이랑 이야기하면서 홍콩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 듣고 하루를 마감.

 

운동화를 사야할지 아직 고민중 ㅠ